서울대입구 [코코미] 저렴한, 딱 그만큼의 초밥집
개인의 취향/맛있는 일상






서울대입구 [코코미] 저렴한, 딱 그만큼의 초밥집 | 음식점 리뷰



오랫만에 몸보신(?) 할 일이 생겨 어디를 갈까 하다가 초밥집을 가기로 했습니다. 주변에 어디가 좋을지 찾아보다가 뭐랄까 오랫동안 리서치(?)를 할 시간은 없어서 대강 훓어보고 가장 괜찮아보이는 곳을 찾아갔는데요. 평일이라 예약을 할 필요는 없을 것 같기는 했지만 그래도 미리 전화를 해서 빈자리가 있는지 지금 가도 괜찮은지 물어보고 갔습니다.





급하게 찾아본 곳은 서울대입구역 관악구청 건너편에 위치한 "코코미"라는 곳으로 가격대비 맛이 괜찮은 곳으로 블로그 평이 좋은 편인 귀여운 초밥집이었습니다. 먹느라 정신없어 외관 사진도 없고 대체적으로 사진을 대강대강 찍었네요. ㅎㅎ 유독 해산물을 좋아하는 저로서는 뭐 어쩔 수 없는 결과라고 해두지요;;





: : : 가격대비 구성은 괜찮은 듯





앉자마자 오토시 용인지 간단한 샐러드와 물이 나옵니다. 메뉴도 안골랐는데?? 양배추 얇게 썰은 것에 간간히 양상치가 섞여 있고 참깨(인지 들깨인지)맛이 나는 소스더군요. 뭐랄까 야채는 싱싱하고 한입꺼리로 괜찮았습니다만 소스 자체에서 참깨 비율이 너무 높은듯했고, 특히 소스를 너무 야박하게 뿌려주더군요. 아래쪽은 거의 생야채로 먹었지 뭐예요. 소스 좀 더 달라고 하면 되지 않냐고 말할수 있지만 이날 너무 추워서 앉자마자 따뜻한 물 좀 가져다 달라고 한게 20분쯤 있다가 나왔으니 음.. 딱히 추가 소스를 달라고 하기가 좀 그렇더군요. 소스의 부족 부분은 저 뿐만이 아니라 함께간 사람들이 모두 지적했던 부분이니 전체적으로 소스를 너무 아낀게 분명해 보입니다.


사실 이때부터 뭔가 잘 못 들어온게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기는 했지만.. 그래도 시켜봅니다.




메뉴판은 총 2장. 큰 메뉴판엔 주류 위주로 나와 있고 작은 메뉴판은 초밥을 위시한 음식들이 나열되어 있습니다. 왼쪽에 보시면 하쿠시카 쥰마이 900팩이 33000원인데 이 사케 팩과 특초밥을 세트로 시키면 37000원에 주문이 가능한 구성이 있더군요. 어차피 특초밥을 시키려던 참이라서 이 구성도 괜찮아 보였습니다. 이 세트를 포함해서 특초밥을 2세트 주문했습니다. 총 세명이서 갔는데 초밥은 따뜻할 때 먹어야 제맛이니까 나중에 추가로 한세트를 더 시키던지 하려고요.




단품 초밥라인도 주욱 나열되어 있고요. 일품요리류도 있습니다. 이 날 날씨가 갑자기 확 추워진 날이라서 나가사키 해물탕 매운맛에 면사리도 추가해서 시켰지요.






: : : 사소한 서비스에서 핀트가 상하기 시작했다





초밥이 나왔습니다. 우선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이 집의 서비스는 정말 별로더군요. 일식 요리를 파는 곳은 대부분 의식하지 않아도 굉장히 세심한 서비스를 해주는 곳이 많은데요. 일식 자체가 가격 형성이 꽤 비싼축에 속하는 음식이기 때문에 사실 이 부분은 당연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쿠쿠미는 비싼축에 속하는 초밥집은 아니고 가볍게 먹고 가는 초밥집 같은 분위기이기는 했지만 일식이라는 장르 자체가 그런 부분이 거의 당연시 되어 있다고 할 수 있겠지요. 그렇다면 이 집의 서비스가 불친절하고 무례했냐하면 그것은 또 아닙니다. 예를 들어 볼께요. 저희는 3명이서 가서 초밥을 우선 두 세트 시켰는데요. 사람들 중에서 자기 분량의 음식이 확보 되어야 편안함을 느끼는 분들이 있지요. 우리 중에서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 분 분량으로 한 세트, 그리고 (먹는 속도가 상대적으로 느린) 나머지 둘을 위해서 한 세트. 먹다가 중간쯤에 한 세트를 추가할 계획이었지요. 아까도 말씀드렸다시피 초밥은 따뜻할때, 만들자 마자 먹어야 맛있으니까요. 뭐, 그러려면 사실 바에 앉는게 최고이기는 한데 사람이 세 명이라서 그냥 테이블에 앉았거든요.


근데 여기서 묻지도 않고 두 세트를 합쳐서 한 도마에 주더군요. 물론 담백한 맛에서 진한맛으로 순서대로 먹으라는 뜻도 있겠지만, 또 따뜻할 때 먹으라는 뜻도 있겠지만 제가 느끼기에는 주방장이 그냥 일하기 편한대로 준거 같더군요. 위에 도마가 먼저 나오고 나중에 아래 도마가 나왔습니다. 최소한 이렇게 나오기 전에 따로 세트로 드릴까요, 아니면 합쳐서 드릴까요라고 물어보기라도 했어야 한다고 봅니다. 아, 참고로 밥 부분은 되게 괜찮았어요! 입에 넣으면 밥이 사르르 섞여 들어가는게 초밥을 잘 쥐신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래서인지 먹고 나서도 왠지 허기가 가시지 않는 느낌이었는데 다른 곳에서는 똑같이 10pcs를 먹어도 되게 포만감이 있었는데 이 집은 안 그렇더라고요. 나중에 분석해보니 밥은 괜찮은데 초밥의 생선부위가 너무 짧고 얇더군요. 그렇게 비싼 집은 아니지만 그래도 생선의 양이 거의 초밥 뷔페에서나 볼법한 비율이랄까요. 초밥 드셔본 분들은 알겠지만 위에 올라가는 생선 부분이 밥의 두배 길이 정도 되는게 딱 맛이 있고 포만감이 있지요. 갑자기 가기 전에 읽은 다른 분의 블로그에서 초밥집에서 나와 김선생에 들러 김밥을 사먹었다는 포스팅이 기억이 나면서...아.. 나만 그런게 아니구나라는 느낌이랄까요 ^^;


와사비에서도 좀 깼습니다. 와사비를 눈앞에서 갈아서 올려주는 것같은 거창한 것을 바라는게 아닙니다. 허나 분말 와사비라니.. 맛 없단 이야기는 아닙니다. 맛은 있어요. 밥에 신경을 많이 쓴 듯한 느낌이 들고 입에 넣었을 때 식감도 괜찮았습니다. 하지만 밥을 잘하는 초밥집일수록 젓가락으로 먹기 힘든 초밥이 나오지요. 밥이 으스러 지거든요. 그래서 잘하는 초밥집 초밥은 손으로 먹어야 합니다. 그런데 요청하기 전에는 물수건도 안주더군요.


전체적으로 너무 원가절감을 시행하고 있는 초밥집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한국식으로 표현하자면 '손이 작다'랄까요. 일식이니까 당연하다고 생각할수도 있지만 제가 말하는 것은 그런게 아닙니다. 충분히 맛있게 만들 수 있는 스킬을 가진 집임에도 불고하고 재료를 너무 아낍니다. 샐러드 소스만 봐도 알 수 있는 부분이지요. 뭐 한 피스에 천원씩 하는 대놓고 저렴한 초밥집을 표방하는 분위기가 아닌데 이렇게 하고 있으니까 좀 그렇다는거지요. 저 많이 먹는 편이 아닌 여자인데요. 저도 이 집에서 나가서 김밥 사먹고 싶더군요. 당최 배가 부른 느낌이 안 들었습니다. 물론 한 세트 더 시키려다 이건 아니다 싶어 안 시킨 이유도 있습니다만..




기본으로 나오는 우동도 먹었고요. (맛은 일반적인 평범한 우동입니다. 크기는 미니 뚝배기이고요)




면사리 추가된 나가사끼 해물탕도 먹었는데 말이죠.


맛을 말씀드리자면 매운맛 시켰는데 딱 생각하는 그 정도의 매운맛이고 매운 음식 못 드시는 분은 맵다 할 수도 있는 정도의 맵기입니다. 맛은.. 뭐.. 보통입니다. 개인적으로 불맛이 나가사끼 해물탕을 먹는 가장 큰 이유인데 이 집은 그게 부족하더군요. 이 부분은 개인차 있을 수 있으니 이정도 선에서 평을 마치도록 하지요.




사케 마실때도 한 해프닝 했지요. 말도 없이 차가운 팩과 잔을 놓고 가려고 하더군요. 이 날 추워서 차가운 사케를 먹고 싶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데워달라고 했더니 알바생이 분명한 분께서 대체 무슨 소리를 하느냐는 표정으로 멀뚱거리시는 겁니다. 저희가 돗쿠리에 넣어서 좀 데워달라고 일일이 설명을 해야하는 수준이었달까요. 결국 주방장분이 초밥 만들다 말고 테이블까지 왔다 가셨습니다. 결국 셋이서 한팩을 다 못 마시고(분위기가 안나서) 결국 남은 사케를 집으로 들고 왔네요. 이 사케 맛은 괜찮았어요. 너무 차갑게도 너무 뜨겁게도 말고 상온의 온도나 적당히 차갑거나 뜨거운 정도로 마시는 사케더군요.



유독 제가 갔을 때 재수가 없었냐 할 수도 있겠지만, 그런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뭘 좀 달라고 했는데 옆에 빈 테이블을 먼저 다 치우고 가져다 주는 서비스(뒤에 기다리는 손님이 있는 것도 아닌데 말이죠)만 봐도, 사케를  데울줄도 모르는 아르바이트 생만 봐도 이 집은 답 안나옵니다. 불쾌한 일이 있었다거나 맛이 없다거나 그런 것은 아닌데 먹을 때 사소한 것 하나까지 다 일일이 주문을 해야하는 초밥집이라니..  다시는 안 갈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곳이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신지루 스시가 그리워 지는 날이었달까요 ㅜㅜ



 [신지루 스시] 오마카세 39,000 만족스러운 일품코스 | 음식점 리뷰





음식점 정보 :


<< 코코미 초밥 >>




재밌게 읽으셨다면  공감버튼을 꾸욱! 눌러주세요 :-D

로그인 하지 않아도 누르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피톡(P.Talk)

무단복제 및 이용을 금합니다.


** 본 포스팅은 해당 업체의 협찬에서 비롯된 체험 리뷰가 아닌 개인적인 방문 후기임을 밝힙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관악구 낙성대동
도움말 Daum 지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