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어쩌다 히어로가 된 오합지졸들의 왁자지껄한 어드벤쳐 | 영화 리뷰
대중의 취향/영화 + 해외 드라마



영화 리뷰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어쩌다 히어로가 된 오합지졸들의 왁자지껄한 어드벤쳐



어제 늦은 저녁, 막 개봉한 따끈따끈한 신작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를 보고 왔습니다. 마블(MARVEL)사의 작품은 빠지지 않고 보는 편입니다. 상대적으로 돈이 안아까운 편이기도 하고, 그 다음 영화와의 연결을 위해서이기도 하고, 무엇보다도 재미가 있으니까 말입니다. 최민식 주연의 [명량]을 비롯해 하정우와 강동원이 열연한 [군도]까지, 현재 한국영화들의 선전으로 비롯해 의외로 개봉관을 적게 차지하고 있었지만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시간대별 매진을 기록하고 있더군요.




영화 정보 :


<<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Guadians of the Galaxy 2014 >>


요   약 - 미국 | 액션, 어드벤처 | 2014.07.31 | 12세이상관람가 | 121분

감   독 - 제임스 건

출   연 - 크리스 프랫, 조 샐다나, 데이브 바티스타, 브래들리 쿠퍼, 빈 디젤 등

홈페이지 - www.gotg2014.co.kr



스포일러성 내용은 거의 없습니다만, 대강의 시놉시스 정도는 언급됩니다^^






: : : 어쩌다 가디언즈가 된 오합지졸들의 여정의 시작





[어벤져스]가 지구를 지키는 히어로 및 히로인 들이 주인공인 영화라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는 우주를 지키는 히어로 및 히로인들의 영화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얼핏 보면 전혀 상관없는 지역대에서 활동을 하다보니 영화의 연관성이 없어 굳이 연결시키지 않아도 될 것 같지만, 이미 우리는 지구 히어로물에서 그 연결고리를 보았습니다. 마블사의 대개 영화들에는 영화 엔딩 직후 그리고 엔딩 크레딧 후에 추가 컷들이 들어있다는 것은 다들 아실거예요. 영화가 끝나기가 무섭게 대부분 벌떡 일어나서 나가시지만 마블사의 영화를 볼 때는 엔딩 크레딧이 끝날때까지 많이들 앉아계시는데 이게 그 이유이죠. [토르 2] 끝에 추가 컷에서 등장한 우주의 '콜렉터'와 로키의 무기에 박혀 있던 스톤 등이 [어벤져스]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를 이어주는 연결고리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마블 코믹스의 세계관은 정말 말도 못하게 어마어마하고 세밀하게 연결되어 있어서 영화에서 다 표현을 하지 못할 정도이지만, 코믹스가 매니아들의 즐길거리라면 상업영화는 대다수의 대중의 취향을 위한 산물(물론 매니악한 영화도 있습니다만)이고 그를 위해 편집되어 표현이 되니 세계관을 굳이 몰라도 잘 즐길 수 있게 표현되어 있습니다.


실제 코믹스와의 싱크로율이 몇 퍼센트쯤 되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코믹스 매니아들이 보면 또 분개할만큼 변형되거나 무시된 사항들이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결론적으로 저는 참 재미있게 봤습니다. 121분이라는 러닝 타임 내내 지루할 새가 없더군요. 우울하거나 진지 빠는(?) 부분이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할 만큼 엔터테인먼트에 충실한 말그대로 빵빵 터지는 영화였습니다. 그리고 혹시 앞에 지구의 히어로물(어벤져스, 아이언맨, 캡틴 아메리카, 토르 등)을 안봐서 내용 연결이 걱정이 된다하시는 분들이 있더라도 전혀 걱정 안하고 보셔도 된다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우주물 시리즈의 1번이라고 봐도 무방한만큼(혹시 이전에 뭐가 더 있는데 제가 모르는 거라면 리플달아주세요^^) 그냥 새로운 영화의 시작같은 느낌이니 다른 영화들간의 내용 연결 부분에서는 불편함이 없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그런 의미에서인지, 우주 히어로 시리즈의 첫 선이라고 볼 수 있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는 친절합니다. 우주 최고의 이상한 루저(?)들이 만나서 타인을 향한 이타심을 일깨워 함께 뭉쳐나가는 그런 과정을  처음부터 상세하고 이유있게 그려가고 있지요. 더 쉽게 표현하자면 처음부터 우주를 지키는 지킴이들이 따로 있었다거나 어느 우주 연합등에서 우주의 평화를 위해 특별히 만들어낸 부서의 이름이 아니라, 생판 모르는 말썽꾸러기등이 '오브'라고 불리는 물체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만나 서로 싸우다가 더 큰 적을 위해 뭉치고 그 과정에서 친구가 되어 '우주의 가디언즈'가 되는 영화랄까요.





개인적으로는 브래들리 쿠퍼가 나온다고 해서 참 좋아했는데, 아무리 찾아봐도 없더군요. 곰곰히 들어보니 목소리.. 너구리 목소리..ㅡㅡ 목소리만 출연한 것이더라고요. 더 웃긴건 빈 디젤도 나온다고 해서 한참 봤는데 잘 모르겠어서 악역이 빈 디젤인가라는 의문을 가졌는데(얼굴에 검은 칠을 잔뜩 하고 나와서 사실 얼굴 구분이 안되거든요), 그루트 목소리가 빈 디젤..... 그루트 역의 대사라고 해봤자 "아임 그루트 I am Groot!"밖에 없는데 말이죠. ㅎㅎ 마지막에 "위 아 그루트 We are Groot!"도 한 번 있기는 했습니다만 슬프게 "I am Groot", 호기롭게 "I am Groot", 화나서 "I am Groot", 비장하게 "I am Groot" 등등 여러 버젼으로 하더라도 "I am Groot"란 대사밖에 없는 역할을 왜 굳이 빈 디젤에게 맞겼을까 싶었달까요. 하지만 확실히 어울리는 목소리이기는 했습니다. 서양 배우들이 목소리 연기를 참 잘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느꼈달까요. 우리 나라 배우나 개그맨들이 더빙하는 영화는 거의 안보는데 말이죠.





그리고 유일한 히로인, 가모라 역의 흑인이 자꾸 눈에 익어서 어디서 봤지하며 찾아보니 역시 유명한 배우(조 샐다나)더군요. 대표적으로 [스타 트랙 비기닝]에 출연했고 [아바타]의 여주인공 역할(얼굴에 칠하는 역이 많네요;), 특히 [콜롬비아나]라는 영화의 원탑 여주인공으로 나왔던 분입니다. 콜롬비아나는 나름 기대하고 봤다가 너무 실망해서 간단하게 리뷰까지 남겼던 기억이 있네요. 이 분 몸매 라인이 매끈해서 이런 역할에 참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딱히 영화를 평하려고 노력하지는 않겠습니다. 영화를 보고난지 10시간정도가 지났는데 가장 강하게 남아있는 점은 "유쾌함"이거든요. 두시간 꽉 채워서 보는 동안 어찌나 웃기던지 :-) 너구리랑 나무의 콤비와 허당 주인공, 특히 마지막에 진짜 빵 터지는 장면이 있는데 다들 보고나시면 공감하실 듯^^ 중간 중간 유머 코드를 너무 잘 채워놔서 쉴만하면 터지고, 쉴만하면 터지고 그렇더군요. 마블의 역사관이니 세계관이니 고민할 것 없이 단순하게 생각하시면 간단할 듯 싶습니다


"재밌어요~"라고.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2014)

Guardians of the Galaxy 
8.1
감독
제임스 건
출연
크리스 프랫, 조 샐다나, 데이브 바티스타, 빈 디젤, 브래들리 쿠퍼
정보
액션, 어드벤처 | 미국 | 121 분 | 2014-07-31
글쓴이 평점  





재밌게 읽으셨다면  공감 버튼을 꾸욱! 눌러주세요 :-D

로그인 하지 않아도 누르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피톡(P.Talk)

무단복제 및 이용을 금합니다.


** 상기 모든 이미지는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인용된 것으로, 저작권은 마블사에 있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