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 다크월드 (THOR: The Dark World) - 캐릭터의 향연, 진지함 없는 웰메이드(Well-made) 대중영화 | 영화 리뷰
대중의 취향/영화 + 해외 드라마

토르: 다크월드(THOR: The Dark World)

- 캐릭터의 향연, 진지함 없는 웰메이드(Well-made) 대중영화   | 영화 리뷰







영화 정보 :


<<  토르 : 다크 월드 Thor: The Dark World, 2013>>

미국 | 어드벤처, 판타지 | 2013.10.30 | 12세이상관람가 | 112분


연   출 - 앨런 테일러 (Alan Taylor)

출연진 - 크리스 헴스워스 (Chris Hemsworth) 토르 역 / 나탈리 포트만 (Natalie Portman) 제인 포스터 역 / 톰 히들스톤 (Tom Hiddleston) 로키 역 / 안소니 홉킨스 (Anthony Hopkins) 오딘 역 /크리스토퍼 에클리스턴(Christopher Eccleston) 말레키스 역 /이드리스 엘바 (Idris Elba) 헤임달 역 등






::: 아직 안보신 분들 - 엔딩크레딧을 사수하세요






매번 그렇듯이 마블시리즈의 영화는 스토리가 딱 끝나고 엔딩 크레딧이 올라온다고 해서 벌떡 일어나 나가버리시면 안되지요. 항상 길고 긴 엔딩 크레딧 뒤에 숨겨진 에피소드들이 있지 않겠습니까.


이번에는 숨겨진 작은 에피소드가 2가지입니다. 영화 끝나고 배우들만 연필화 느낌의 얼굴그림과 함께 이름이 뜨는데요. 배우들 소개가 끝나면 에피소드 하나, 그리고 다른 스태프들의 이름이 또 한참 뜹니다. 전형적인 까만 화면에 위로 올라오는 엔딩 크레딧이요. 그리고 그 후에 숨겨진 에피소드가 한 번 더 뜨니까 끝까지 보고 나오시기를^^



마블 시리즈의 숨겨진 컷들은 대부분 방대한 마블 세계관 속에서 이 영화와 다른 영화를 잇는 중요한 열쇠같은 역할을 해 왔지요. 이번에도 예외는 아닙니다. 앞부분 에피소드에서 내년에 개봉할 <가디언즈 오브 더 갤럭시(Guadians of the Galaxy)>와의 스토리 브릿지 역할을 하며, 등장인물이 한 명 등장합니다. 간단하게 <어벤져스>는 지구를 지키는 히어로 팀이고 <가디언즈 오브 더 갤럭시>는 우주를 지키는 히어로 팀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네요.



그렇기 때문에 요즘 마블시리즈는 비록 다른 히어로가 나오는 영화라고 해서 안보고 그 뒷 편을 보시면 내용 연결이 안되는 부분들이 종종 있습니다. 예를 들어 토르 1탄을 보고 어벤져스는 안보셨는데 토르 2탄을 보시면 '어, 뭐지?' 이런 부분이 있으실 수 있다는 거지요. 되도록 영화 개봉년도 순서로 마블시리즈는 모두 보시는 것이 원활한 관람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네요. (마블 세계관이 워낙에 방대하기에 그렇다고 보여집니다.)






아래부터는 영화 스토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스포일이 될 수 있으므로 유의하세요!








::: 1탄보다 재미있다.




<토르 2, 다크 월드>가 개봉했습니다. 이른 아침 첫 화로 보고 왔는데요. 결론부터 말하면 112분이라는 시간이 지루하지는 않았다고 말 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1탄 <토르 : 천둥의 신>보다는 훨씬 재미있게 봤다고 생각합니다. 아마도 이에 가장 큰 기여를 한 사람은 이번 <토르 : 다크 월드>를 연출한 앨렌 테일러 덕분이 아닌가 생각되네요. 굉장히 많은 TV시리즈를 연출한 디렉터지만, 그를 가장 유명하게 한 작품은 대서사시 TV시리즈 <왕좌의 게임>일 것 같은데요. 어마어마하게 방대한 스토리에 많은 가문이 얽힌 <왕좌의 게임(Game of Thrones)>을 연출했던 경험이 역시 더 방대한 마블 세계관을 압축해서 하나의 영상에 담는데에 유리하지 않았나 생각해봅니다. 저 역시 왕좌의 게임을 너무 재미있게 봤기에(앨런 테일러 감독도 여러명의 연출가 중 한 명이지만 말이죠) 이번 <토르 : 다크월드>에 살짝 기대를 했는데요.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 이름을 굳게 믿고 봤던 <퍼시픽 림> 꼴은 안났다고 확신할 수 있네요.






이번 영화는 캐릭터의 향연이 아니었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제목도 '토르', 주인공도 '토르'이지만 등장하는 굉장히 많은 인물들이 각각 나름의 비중과 선명한 캐릭터를 갖고 있었습니다. 어느 누구하나 쉽게 잊혀지기 힘들만큼 역의 분량과 상관없이 선명한 캐릭터를 자랑하더군요. 왕좌의 게임에서도 등장인물이 엄청나게 많지요. 저는 원작 소설을 읽지 않고 봤기 때문에 시즌 3이 끝날때까지도 진정한 주인공이 누구인지 몰랐을 정도입니다. 그만큼 모든 인물들이 비중있게 다루어지고, 주인공 자체보다는 극 중 스토리의 짜임새와 인물들간의 연관관계에 더 무게중심을 두고 진행이 됩니다. 이번 <토르: 다크월드>도 약간 그렇지 않았나 생각해봅니다. 토르가 주인공이고 그를 중심으로 스토리가 진행되기는 하지만, 원맨쇼는 아닙니다. 여러명이 등장하는 <어벤져스>지만 유독 '아이언 맨'의 활약이 기억에 남는 것 처럼, <토르 : 다크월드>에서 토르도 그런 느낌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오히려 다크 엘프들의 역할이 좀 상대적으로 미미하지 않았나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토르 2에서 적이자 악역, 극중 긴장감을 조성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토르의 상대진영이건만, 강렬한 악의 축같은 느낌보다 허무하게 무찔러진 의욕만 가득찬 나쁜놈 준비생 같았달까요.




악역이 다크엘프에게로 넘어가면서 <토르 : 다크월드> 편에서의 로키(톰 히들스톤 분)는 새 역할을 찾았습니다. 여전히 마음속 깊은 곳까지 자신의 자리에 만족하지 못하는 탐욕성을 갖고 있으나, 유일하게 자신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어머니에 대한 애정 또한 간직하고 있지요. 극 중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캐릭터로서 개인적으로는 영화내 캐릭터 중 가장 복합적이고 표현하기 힘든 배역이 아니었나 생각이 들 정도였어요. 이 영화와 지난 14일 내한시 보여준 성격때문에 없던 애정이 물씬 생겨나는 배우(톰 히들스톤)가 되어버려서, 후반에 죽었을때는 '어, 이건 좀 아닌데?'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으니 말입니다. 하지만 역시 그는 끝까지 안심할 수 없는, 교활함이 천성인 존재라는 것을 끝에 입증하지요. (이후에도 계속 보고 싶은 배우인것은 분명합니다)







제인 포스터(나탈리 포트만 분)와 그의 동료들, 토르와 그의 동료들, 토르의 부모님, 하다못해 아홉 행성 중에 한 행성에 머무는 동양인 캐릭터까지도(그 짧은 배역에도 불구하고) 성격묘사와 어우러짐이 굉장히 좋았다고 생각됩니다. 중간 중간 어울어지는 유머코드나 몰입감을 유지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소위 '밀땅'의 연출도 잘 되어 있었습니다. 터져야 할 곳에서는 터지고, 잔잔한 해야할 곳에서는 잔잔하고, 아슬아슬해야할 곳에서는 아슬아슬 했습니다. 다만, 진지함의 요소는 전혀 없었던 것 같네요. 어떤 철학적 메세지나 생각 할 거리는 찾아보기 힘들었다고 할까요. 약간은 전체를 아울러 관통하는 메세지가 있어야 영화를 보고났을때의 여운도 긴 법인데,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철저하게 '오락성'에 촛점을 맞춘 영화라고 볼 수 있겠네요. 오히려 '즐길거리'로서 보자면 더할나위없는 장점을 가진 영화말이죠.



그렇기에 추천해 드립니다.  <토르 : 다크월드>, 잘 만들어진 유흥용 웰메이드 영화입니다. 철저하게 즐기다 오세요.




















재밌게 읽으셨다면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주세요 :-D

로그인 하지 않아도 누르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피톡(P.Talk)

무단복제 및 이용을 금합니다.

** 상기 모든 이미지는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인용된 것으로,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Marvel)에 있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